워렌 버핏은 한국 주식 시장에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그의 ‘가치투자’ 이론은 기업의 성장과 함께 주가도 상승한다는 것을 강조하며, 이는 많은 투자자들에게 큰 영감을 주었고, 이후 다수의 투자자들이 가치투자를 실천하고자 했습니다.

예를 들어, 삼성전자, 현대차, NAVER 등 우량주에 투자한 후 10년, 20년이 지나면 큰 수익을 낼 것으로 기대하며 우량주를 매수한 후 기다리는 것이 가치투자의 전형적인 예입니다. 많은 투자자들이 좋은 기업을 매수했다면 시간이 지나면 부자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10년 전 애플이나 구글에 투자했다면 큰 수익을 기록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현재 우리나라의 가치 투자자들이 진정한 가치 투자를 하고 있는지 의문입니다. 가치 투자는 ‘좋은 기업’에 ‘오래’ 투자해야 한다는 원칙에 기반합니다. 하지만 ‘지금 좋은 기업’이 ‘미래에도 좋은 기업’인지 확신할 수 없습니다. 업계 1위였던 기업이 내일에도 업계 1위일 것이라는 보장이 없습니다.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인해 비디오, MP3 산업이 사라졌던 것처럼, 우리는 미래의 변화를 확신할 수 없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가치 투자를 실천하기 위해서는 매일 매수한 종목의 산업, 경쟁 기업, 영업 이익, 미래 전망 등을 분석해야 합니다. 단순히 매수 후 기대만 가지고 있는 것은 ‘투자’가 아니라 ‘방치’입니다. 많은 투자자들이 자신의 자산을 깎아먹는 주식을 방치 중이며, 이러한 투자 습관이 고쳐지지 않는다면 결코 수익을 낼 수 없습니다.

장기 투자를 위해 주식을 매수한 후 추가적인 분석이 이루어지지 않았다면, 지금이라도 다시 기업과 산업을 분석해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매수 당시와는 다른 시각으로 기업을 다시 살펴보며, 기업의 생존과 발전이 나의 수익률에 직결되는 것임을 명심해야 합니다. 매일 변화하는 기업의 가치를 분석함으로써 진정한 가치 투자를 실천할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