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는 삶 속에서 ‘확정된 좋은 것들’의 중요성을 강조합니다. 우리 평범한 사람들은 종종 ‘보는 것, 냄새 맡는 것, 맛보는 것, 자는 것, 몸을 과감히 사용하는 것’과 같은 경험들에 대한 감각을 무시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삶을 향상시키는 것은 삶에 대해 생각하는 것이 아닙니다. 삶이 우리에게 ‘의미’를 부여한다면, 그것은 주로 ‘스스로를 생각하지 않는, 순전히 감각을 통해 인식하는 단계로 귀결될 때 삶이 제공하는 진정한 즐거움’입니다. 의미는 자연스럽게 감각에서 탄생합니다.

아침 6시, 알람이 울립니다. 이 세상의 하나인 나의 몸도 어느새 알람에 익숙해져 있습니다. 일어나는 것은 싫지만, 그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몸의 관성이 이미 자는 쪽으로 기울어져 있지만, 씻음으로써 몸이 새로운 에너지를 얻습니다. 씻은 후 몸은 상쾌함을 느끼며, 준비된 상태로 6시 30분이 되었습니다. 스킨로션을 바르고, 옷을 골라 입습니다. 오늘도 간단한 슬랙스와 깔끔한 셔츠를 선택합니다.

차의 경적 소리에 깨어나면서 어제의 고민이 사라집니다. 오래된 차의 소음은 미안함과 감사함, 그리고 결정력을 일으킵니다. 출근은 보통 제 시간보다 30~50분 먼저 출발합니다. 출근길은 공부할 시간이며, 주요 관심사는 미국 연준의 행보입니다. 오늘도 미국 연준에 대한 소식은 듣지 못했습니다. 개미들은 그저 따라가야 할까요? 머리가 어지럽습니다. 이것도 하나의 삶의 문제로 느껴집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